슈퍼사이즈 미

건강



슈퍼사이즈 미

네아이아빠 0 584 2012.03.17 21:55



수퍼사이즈 미(Super Size Me)는 2004년 모건 스퍼록(Morgan Spurlock)이 제작, 연출, 시나리오, 출연을 맡은 다큐멘터리 영화이다. 이 영화는 2003년 2월, 30일 동안 감독 자신이 하루 세끼를 맥도날드만 먹으면서 변해가는 자신의 몸을 관찰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의사들이 스퍼록의 신체, 정신의 변화를 관찰하며 패스트 푸드의 악영향을 보여준다. 특히 수퍼 사이즈 세트 메뉴를 매끼 먹는 것이 룰이었는데, 그가 소비한 양은 하루 5,000 칼로리로 이는 9.26개의 빅맥을 먹는 것도 같았다. 2005년 2월, 수퍼사이즈 미는 교육용 DVD로 출시되었고, 고등학교 건강 수업에 교제로 채택되었다. MSNBC에서 한시간 동안 방영하였다. 2003년 스퍼록 감독이 이 실험을 진행할 때, 그의 나이 32살이었다. 그는 다양한 음식을 먹었으나, 여자친구 알렉산드라(Alexandra, 채식 전문 요리사, 현재 그의 부인)가 차려주는 철저한 채식 위주의 식사를 했다. 그때 당시, 스퍼록은 키 188㎝(6 feet 2 inches), 몸무게 84.1㎏(185.5 lb)로 아주 건강했다. 실험이 시작되고 30일 후, 그는 몸무게가 11.1㎏(24.5 lb) 증가했고, 몸집은 13% 증가했으며, 신체 나이는 23.2세에서 27세로 올라갔다.또한 그는 우울증, 성기능 장애, 간 질환 등을 겪었다. 그는 증가한 몸무게를 다시 줄이는 데 14개월을 소요했다. 수퍼사이즈 미는 미국 사회 전역에 급격히 증가하는 비만에 일침을 가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의사들이 "전염병"이라고 표현할 정도로 심각한 상황이었는데, 이 영화는 여러 소송이 일어나는 데 증거 자료로 쓰이기도 했다. 스퍼록은 비록 맥도날드가 소송에 지더라도, 비슷한 악영향을 끼치는 담배 회사의 소송 경우와 같을 것이라고 지적했다.[1][2] 수퍼사이즈 미는 아카데미상 다큐멘터리 부분 후보에 올랐다. 대한민국에서도 이 영화를 본 후 한 시민운동가가 그대로 따라하여 실제 체험을 하여, 패스트푸드의 유해성 논란을 가중시켰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52 크리스천 서울대 의학박사가 생각하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이왕재 교수) 네아이아빠 02.02 977 0
151 삼각김밥은 화학물질 덩어리, 우리 아이가 위험하다! 네아이아빠 2019.11.19 323 1
150 건강과 다이어트를 위해 우유를? 우유의 가려진 진실 댓글+4 네아이아빠 2019.10.28 207 1
149 중국에서 수입된 먹거리 아교를 주입 네아이아빠 2019.08.03 306 0
148 前 식품회사 연구원 양심고백 네아이아빠 2018.09.07 659 1
147 [내 몸속에는 100명의 의사가 있다] ⑤ 의사들의 반란 네아이아빠 2018.07.03 644 0
146 [내 몸속에는 100명의 의사가 있다] ④ 약 없이 살기 프로젝트 네아이아빠 2018.07.03 617 0
145 [내 몸속에는 100명의 의사가 있다] ③ 약이 아닌 독이 되어버린 약 네아이아빠 2018.07.03 516 0
144 [내 몸속에는 100명의 의사가 있다] ② 약이 약을 부르는 사람들 네아이아빠 2018.07.03 408 0
143 [내 몸속에는 100명의 의사가 있다] ① 가슴에 배지를 단 사람들 네아이아빠 2018.07.02 409 0
142 [건강정보] 알레르기 비염, 어떻게 극복할 것인가? 네아이아빠 2018.04.11 128 0
141 [라디오] 당신이 살을 못 빼는 이유 네아이아빠 2018.04.04 727 0
140 간헐적 단식 네아이아빠 2017.05.01 658 0
139 이계호의 엄지의 제왕 특강 물 네아이아빠 2017.04.11 2214 0
138 워터 시크릿 미네랄의 역설 울산MBC 네아이아빠 2017.04.11 2260 0
137 우유, 이래도 마실 건가요? (우유를 반대하는 쪽의 주장) 네아이아빠 2017.04.05 2146 0
136 [라디오] 우유논란 네아이아빠 2017.04.05 1851 0
135 혈압약을 처방하지 않는 미국 심장내과전문의 네아이아빠 2017.04.05 988 0
134 병원에서 비타민, 미네랄을 처방하지 않는 이유 네아이아빠 2017.04.05 1366 0
133 “암은 평범한 병, 심호흡만 잘해도 암세포 분열 저지” 네아이아빠 2017.04.04 651 0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