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차 가족사진 콘테스트] 다니엘 홈스쿨

사진앨범


[12차 가족사진 콘테스트] 다니엘 홈스쿨

네아이아빠 18 228 05.29 23:47

37ae24022e16d3dd9baa43a7917f9526_1622298516_508.JPG


참으로 세월이 빠릅니다. 2011년부터 지금까지 총 12차에 걸쳐 가족사진 콘테스트를 주최하였고 주최자다 보니 겨우 겨우 이렇게 5월의 마지막에 올릴 때가 많았습니다. 만약 주최측이 아니었다면 올려야지 하면서 그냥 넘어갔을지 모를 일입니다. 아이들이 어릴 때나 사진을 찍지 이제 크다보면 사진을 안 찍게 되는데 이렇게 의도적으로나마 사진을 남겨둔 것이 잘했다 싶습니다. 어느덧 훌쩍 커버리고 부모는 늙고... 아이들을 보며 좀더 잘하지 못한 후회가 앞서기도 합니다. 언젠가는 손자들과 함께 사진을 찍을 날이 오겠지요. 흘러가는 인생.. 그리고 종착역을 향해 가는 인생입니다. 언젠가는 끝이 날 안개와도 같은 짧은 인생이기에 영원한 하나님 나라에 소망을 둔 삶이어야겠습니다. 


올해도 작년에 촬영했던 경안천생태습지공원에 두번째로 방문하였고, 작년에는 신간사님 가정과 함께 방문하여 다양하게 사진을 찍었는데 오늘은 비도 살짝 떨어졌던 그다지 좋은 날씨가 아니어서 그냥 입구에서 모든 사진을 다 찍었네요.



37ae24022e16d3dd9baa43a7917f9526_1622298516_5997.JPG


37ae24022e16d3dd9baa43a7917f9526_1622298516_6993.JPG


37ae24022e16d3dd9baa43a7917f9526_1622298521_6386.jpg 


37ae24022e16d3dd9baa43a7917f9526_1622298521_7594.jpg


37ae24022e16d3dd9baa43a7917f9526_1622298521_861.JPG

전혀 외모를 꾸미지 않는 큰 아들과 외모에 엄청 신경을 쓰는 패셔니스타 둘째.. 포즈도 화보를 찍듯 취합니다. ㅋ

같은 뱃속에서 나왔지만 마치 에서와 야곱처럼 외모도 성품도 다들 너무 너무 다릅니다. 


37ae24022e16d3dd9baa43a7917f9526_1622298530_0092.JPG

다들 네살 차이인데 유일하게 두살 차이인 이 녀석들.. 둘이 제일 친하면서 종종 다투기도 합니다.
이제 중3, 중1로 올해부터 우리 집에는 초등생이 없어졌고 애슐리 같은 곳을 가도 가격부담이 커졌습니다. ㅋ


37ae24022e16d3dd9baa43a7917f9526_1622298529_9002.JPG

2007년 암진단을 받고 이후 2008년 태어난 막둥이 채움이.. 

가장 이쁨을 받은 녀석이고 우리집 꽃미남입니다. 



37ae24022e16d3dd9baa43a7917f9526_1622298530_1088.JPG

섬김의 은사를 타고나 자신보다 남을 더 위하는 귀한 아내로 인해 홈스쿨지원센터의 사역이 만 10년을 흘러 여기까지 왔습니다. 

소중한 존재이지만 소중히 다루지 못할 때도 많아 늘 미안하고 고마운 돕는 배필입니다.



37ae24022e16d3dd9baa43a7917f9526_1622298530_2378.jpg

지난주 캠핑에서 네명만 참석하여 단촐하게 찍었네요.

이제 아이들이 크니 온가족이 함께 모이는 것도 쉽지 않습니다. ^^

Comments

안나푸르나란 05.30 01:49
언제봐도 아름다운 가정. 박진하소장님, 최건해사모님은 참 잘 어우리시는 한쌍입니다!!
꽃미남 채움이와 청순미인 해나가 센터에서 중요한 세미나 있을 때마다 아이들을 돌봐주는 모습을 볼때면 여느 선교사님 가정과 다르지 않다고 많이 느겼습니다. 오늘 사진 보니 새삼 가족들이 하나로 똘똘 뭉쳐 이 가족의 큰 힘이 나오지 않았나 느껴봅니다^^
네아이아빠 06.09 18:25
네 감사합니다. 선교사님들만큼은 못되지만 선교하는 마음으로 섬기고 있습니다. 늘 옆에서 힘이 되어주셔 감사합니다.
3남매맘 05.30 21:46
늘 그렇듯... 본이 되며... 아름다운 가정... 정말 좋네용..
사랑하고 축복합니다.
6명의 한 가정을 통해 정말 많은 홈스쿨러들에게 선한 영향력을 끼쳐주심에 감사드립니다.
네아이아빠 06.09 18:26
네 선한 영향력을 끼치길 원하지만 부족함 투성이며 본이 되고 싶지만 그게 마음대로 되는 일이 아니네요.
늘 베풀어주시는 사랑과 격려에 감사를 드립니다. 선생님이야말로 베품의 본을 보여주시고 계시네요.
무지개2 05.31 12:32
첫째 둘째 아드님 온도차보고 엄청 웃었어요.
모두 꽃미남꽃미녀들이네요
앞으로 백세넘어서까지 건강히 선한영향력을 끼쳐주시길 기도하겠습니다.
네아이아빠 06.09 18:28
ㅎㅎ 백세 넘는다는 건 악담 같이 들리네요. 적절하게 살다 하나님 나라로 가야지요.
선한 영향력 끼치며 살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티미맘 05.31 22:50
막내 꽃미남에 한 표 던집니다.
사진보며 저절로 미소가 지어집니다
다시 10년후는 어떤 모습일지요~~~
네아이아빠 06.09 18:29
네 저보다 잘생긴 유일한 아들로 인정하는 바입니다. ㅎㅎ
꿈꾸는요셉 06.08 21:20
멋진 가족입니다. 늘 귀한 사역을 앞에서 인도하시는 소장님 감사드립니다. 4남매라, 음~~ 요즘 생각이 많습니다. ㅋㅋㅋㅋ.
네아이아빠 06.09 18:30
생각이 많다는 건? ㅎㅎ 지금도 늦지 않았던 건가요? ㅋ
옆에서 동역자처럼 힘이 되어주셔 감사드립니다.
아인우맘 06.09 23:20
캠핑 통해서 언제나 헌신하시는 소장님 가정 뵐 수 있어 감사했습니다..소장님 아이들도 부모님을 닮아 섬김이 남다른 것을 보면서 많은 것을 느꼈네요.. 늘 건강하시길 멀리서나마 손모으겠습니다!!
네아이아빠 06.10 10:14
네 성함만 알고 카톡으로만 소통했던 선교사님 가정을 직접 뵐 수 있어 얼굴과 매칭할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또 이번이 계기가 되어 비행기삯이라도 다함께 마음 모아 도움을 드릴 수 있어서 기뻤습니다. 늘 건강하시고 다음에 기회 될 때 또 뵈어요. 머나먼 곳이라 자주 오실 수 없으시겠지만 이번에 참석 못하신 컨퍼런스 때 뵈어요.
기용맘 06.10 01:19
소장님~~!!
온 가족이 모두 선남선녀 이십니다~^^
사모님의 섬김 본받고 싶습니다.
네아이아빠 06.10 10:15
ㅎㅎ 감사합니다.
네나무맘 06.10 05:43
두분 부부의 모습에세 참 여유와 평안이 느껴지네요. 오랜 홈스쿨과 섬김의 열매인것 같아 더 부럽고 귀합니다. 저희 부부도 미래서 이런 모습이면 좋겠네요...^^ 두분과 자녀들 축복하며 늘 기도할께요!^^ 그리고 깨알 재미 하나 발견했네요 최건해 선생님!! 박소장님 빼곱은 왜 찌르고 계신거죠..ㅋㅋㅋㅋㅋ
네아이아빠 06.10 10:17
배가 나와서 집어 넣으라고 누른 것 같은데.. 저게 배집어넣고 찍은 사진입니다. ㅋ  제가 좀 둔해서 몰랐는데 나중에 사진 보니 배꼽을 찌르는 사진인... 사진이 잘 나와 마음에 드는데 사진을 다시 찍을 상황은 못되어서 아쉬웠던 ㅋ  여유와 평안은 그냥 사진 속에서만의 착각입니다. ㅎㅎ 그다지 여유도 평안도 없는 여느 집안과 똑같은 집안입니다. 더 나을 것도 더 부족할 것도 없는.. 같은 네아이 집안이니 그냥 비슷하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불같은 아빠, 불같은 엄마가 되기도 하고 말이지요.
영원한소망 06.11 01:10
소장님 카메라는 어떤 카메라를 쓰시는지.  사진이 이래 잘 나왔대유...
경력의 힘인가. 무슨 힘인가..
꽉 찬 사진이 느무 멋집니다.
채움이가 쑥쑥 남자가 되어가네요.

소장님. 1인 10역. 늘 너무너무 감사드립니다.
네아이아빠 06.11 10:16
폰 카메라인데 인물사진 모드로 촬영하면 뒷배경이 흐릿하게 날라갑니다. DSLR 카메라에서 단렌즈로 가능했던 것이 이제 폰에서 가능하네요. ^^